NEWS

케이타이거즈의 새로운 소식 및 태권도 정보를 게시하는 페이지 입니다. 

'뭉쳐야 찬다' 나태주, 스승 여홍철과 인간 장애물 뛰어넘기 빅매치 성사

조회수 56


[OSEN=박소영 기자] '태권 트롯맨’ 나태주와 도마의 신(神) 여홍철의 인간 장애물 뛰어넘기 빅매치가 성사된다.  

  ‘미스터트롯’의 트롯맨들과 ‘어쩌다FC'의 컬래버레이션이 펼쳐질 JTBC '뭉쳐야 찬다' 내일(12일) 방송에서는 태권 트로트의 창시자 나태주가 ’어쩌다FC' 여홍철과 손에 땀을 쥐는 사제 대결을 펼친다. 

  이날 나태주는 ‘태권 트롯맨’다운 멋진 장기자랑들로 ‘어쩌다FC'를 완벽하게 매료시킨다. 특히 대학시절 체조 강의를 들었던 스승 여홍철과의 인간 장애물 뛰어넘기 대결에서 입고 있던 재킷까지 벗을 만큼 승부욕을 표출해 꿀잼 직관을 선사한다. 



  여홍철 역시 녹슬지 않은 기량을 발휘해 기선을 제압해간다. 장애물 폭이 2m30cm까지 확장될 만큼 쟁쟁한 승부가 이어진 것. 세계적인 체조 선수이자 도마의 신(神) 여홍철과 태권도 품새 세계 1위 나태주의 빅매치에 결과도 궁금해진다.  

  나태주의 화려한 퍼포먼스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그는 신장 2m인 김요한 머리 위에 사과를 올려놓고 공중 돌려차기까지 도전, 보고도 못 믿을 돌려차기 실력을 공개해 ‘어쩌다FC' 감독 안정환의 영입 욕구를 불태우게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전설들의 짓궂은 질문에도 휘둘리지 않고 센스있게 대답하는 나태주의 매력도 엿볼 수 있다. 나태주는 ‘여홍철이 학생들에게도 삐치냐’라는 물음에 “절대 없다. 강의할 때는 프로페셔널하게 가르쳐주셨다”며 여홍철을 한껏 치켜세워준다고. 스승과 제자의 훈훈한 분위기가 안방극장까지 기분 좋은 웃음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등 ‘미스터트롯’ 톱7과 노지훈, 마스터 진성, 박현빈까지 트롯맨 완전체가 총출동, ‘트롯FC'의 선수로서 ‘어쩌다FC'와 짜릿한 한 판 승부를 벌인다. 

퍼포먼스 끝판왕 나태주의 긴장감 넘치는 장기자랑은 내일(12일) 밤 9시 JTBC '뭉쳐야 찬다‘에서 공개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뭉쳐야 찬다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