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케이타이거즈의 새로운 소식 및 태권도 정보를 게시하는 페이지 입니다. 

[불후의 명곡] ‘태권도 그룹’ K타이거즈 제로, ‘항구의 남자’로 박상철-박현빈 특집 최종우승

조회수 392


https://tv.naver.com/v/13628320 <-- 못보신 분들 영상 클릭해서 보세요!


K타이거즈 제로가 ‘불후의 명곡’에서 최종우승을 차지했다.

2일 방송된 KBS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트로트 4대 천왕(현철, 송대관, 태진아, 설운도) 시대에 이어 세대교체를 이뤄내며 트로트계의 신 트로이카로 불렸던 박상철과 박현빈이 전설로 출격했다.

박상철은 과거 강원도 삼척에서 미용사로 활동하던 중 1993년 '전국노래자랑'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뒤 2000년 1집 ‘부메랑’으로 데뷔했다. 이후 ‘자옥아’, ‘무조건’, ‘황진이’, ‘항구의 남자’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명실상부 트로트계의 황제로 떠올랐다.

박현빈은 2006년 싱글 ‘빠라빠빠’로 데뷔, ‘곤드레 만드레’, ‘오빠만 믿어’, ‘샤방샤방’, ‘앗! 뜨거’ 등의 히트곡을 발표, 중장년층은 물론 젊은 층까지 사로잡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트로트 가수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편에서는 후배 가수들과 함께 박상철 팀, 박현빈 팀으로 나눈 팀 대결 형식으로 진행됐다. 각 팀은 그 어느 때보다 서로를 향한 경쟁심을 불태우며 우승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박상철과 박현빈은 녹화 초반부터 본인의 히트곡들을 부르며 상대 팀을 향한 기선 제압에 나섰다.

박현빈 팀에는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 가수 이창민, 육중완 밴드가 박상철 팀에는 뮤지컬 배우 최정원, 퍼플레인, K타이거즈 제로가 함께 했다.

이미 두 번 출연한 바 있는 박상철은 “박현빈하고는 곡 수에서 게임이 안 된다”라면서 곡 수로 보면 자신감이 넘친다고 말했다. 이에 서로의 노래를 불러 얼마나 많은 곡을 가지고 있는지 대결했다. 박상철과 박현빈의 히트곡을 주고받으면서 전설의 면모를 보였다.

첫 번째 대결에서는 이창민과 최정원의 빅매치가 성사됐다. 이창민은 박현빈의 ‘샤방샤방’을 스윙재즈로 편곡해 불렀다.

두 번째 순서로 무대에 오른 뮤지컬 배우 최정원은 박상철의 ‘무조건’을 재해석했다. 최정원은 “007 OST 느낌이나 물랑루즈, 뮤지컬 시카고 느낌도 날 것 같다 뮤지컬과 트로트의 만남이다”라고 설명했다.

최정원은 뮤지컬 배우답게 무대를 매혹적으로 꾸몄다. 마치 한 편의 뮤지컬무대를 보는 듯한 무대였다. 최정원이 이창민을 꺾고 1승을 거두며 박상철 팀에 첫 승을 안겼다.

이어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가 무대에 올랐다. 이들은 박현빈의 ‘곤드레 만드레’를 편곡해 시원한 가창력과 댄스를 결합한 경쾌한 무대를 선보였다.

스페셜 불후 판정단 홍소연 아나운서는 “무대로 빨려 들어가는 느낌이었다. 박수를 치게 만들었다”라며 감탄했다. 포레스텔라는 최정원을 꺾고 1승을 거뒀다.

하지만 박현빈 팀의 ‘포레스텔라’는 곧이어 박상철 팀의 밴드 ‘퍼플레인’에 승리를 빼앗겼다. 이어 ‘육중완 밴드’는 ‘오빠만 믿어’라는 곡으로 ‘퍼플레인’과 맞붙어 승리했다.

마지막 무대는 ‘K타이거즈 제로’가 펼쳤다. 태권도를 모티브로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마지막 대결에서 ‘육중완 밴드’를 꺾고 ‘K타이거즈 제로’가 승리하면서 박상철 팀이 최종 우승을 거뒀다.

한편 ‘불후의 명곡’은 불후의 명곡으로 남아있는 레전드 노래를 대한민국 실력파 보컬리스트들이 자신만의 느낌으로 새롭게 재해석해서 무대 위에서 경합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전설을 노래하는 후배 가수들은 전설의 노래를 각자 자신에게 맞는 곡으로 재탄생시켜 전설과 명곡 판정단 앞에서 노래 대결을 펼쳐 우승자를 뽑는다.

‘불후의 명곡’은 2011년 6월 첫 방송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대한민국 대표이자 최장수 음악 예능 프로그램으로서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지금까지 ‘불후의 명곡'에서 재해석된 곡은 2000곡이고, 관객 수는 28만명에 달한다.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KBS2TV에서 방송된다.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38&aid=0000028520


이남희 kmnews@kbsmedia.co.kr


Copyrights ⓒ KBS & KBS Medi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