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케이타이거즈의 새로운 소식 및 태권도 정보를 게시하는 페이지 입니다. 

나태주 "'미스터트롯' 참가 전 할리우드 데뷔했다" ('라스')

조회수 84

나태주, 스페셜 MC 출격

모태범, 장가 못 갈 뻔한 사연

"태릉선수촌에 ‘하트 시그널’ 성지 있다"


'라스' 스틸컷./사진제공=MBC


트로트 가수 나태주가 할리우드에 데뷔했던 과거를 공개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스포츠 선수에서 예능 선수로 발돋움 중인 4인 김동현, 모태범, 이형택, 윤석민과 함께하는 예능 선수촌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나태주가 스페셜 MC로 출격한다. 


‘트로트 태권맨’ 나태주는 “스판 바지를 입어야 자신감이 올라간다”며 징크스를 고백한다. 이어 나태주는 ‘미스터트롯’ 후 첫 행사 무대에서 바지 때문에 아찔한 경험을 했다고 털어놓아 이목이 집중된다.

또 나태주는 ‘미스터트롯’ 참가 전 할리우드에 데뷔했던 반전 과거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영화 '엑스맨' 시리즈에서 ‘울버린’으로 활약한 휴잭맨과 호흡을 맞췄다는 나태주는 “휴잭맨이 추천한 차기 울버린이었다”라고 밝히며 뿌듯해한다.

모태범은 현역 시절 에피소드부터 예능인 변신 후 배신감을 느낀 일화까지 가감 없이 들려준다. 먼저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복인 스킨 슈트, 일명 ‘쫄쫄이’ 때문에 경험한 아찔한 경기를 회상한다. 모태범은 “쫄쫄이 의상이 숨 막힐 정도로 압박이 크다”며 갑작스레 의상을 교체한 체 대회에 임했다가 큰일 날 뻔한 사연에 대해 들려준다. 


모태범은 당시 기억에 여전히 아찔한 듯 진땀을 흘리며 “장가를 못 갈 뻔했다”고 털어놓는다고 해 무슨 사연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모태범은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역사상 처음으로 남자 500m 금메달을 목에 건 ‘빙신(氷神)’. 전 국민을 열광케 했던 밴쿠버 올림픽 ‘금메달 동기’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 피겨스케이팅 김연아와 여전히 절친이라는 그는 ‘빙속 여제’ 이상화와 ‘연느님’ 김연아의 극과 극 성격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모태범은 태릉선수촌 안에 ‘하트 시그널’ 성지가 있다고 귀띔해 솔깃하게 하더니 반전 취미를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김구라의 뜨거운 리액션을 부른 그의 반전 취미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태주 #MBC 라디오스타


출처 : https://tenasia.hankyung.com/tv/article/2021030963534